유제품

[자막뉴스]"제품명·유통기한 몰라"…점자 외면하는 유통업계/KBS 2022.9.15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BS News 작성일22-09-15 00:00 조회2회 댓글0건

본문



시각장애 1급인 김훈 씨는 컵라면을 고를 때마다 망설여집니다.

일단 집어 들기는 하지만 용기 어디에도 점자 표기가 없다 보니 어떤 걸 골랐는지 알 수 없어섭니다.

[김훈/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선임연구원 : "라면인지 무슨 식품인지 전혀 정보를 알 수가 없는 거죠. 컵라면 (진열대)에 있으니까 단순하게 '컵라면이겠구나'..."]

컵라면 제조 업체 4곳 중에 두 곳은 점자 표기를 아예 하지 않고 있습니다.

다른 두 업체도 일부 제품에만 점자표기를 하고 있어서 컵라면 90개 제품 중 점자가 있는 제품은 26개뿐입니다.

["'OO라면 매운.' 점자 표시가 돼 있는 컵라면만 먹을 수밖에 없어요. 선택할 수 있는 게 제한되기 때문에."]

소비자원 조사 결과 국내 14개 식품 생산업체 제품 10개 중 6개는 점자 표시가 없었습니다.

그나마 있는 점자 표기도 불친절합니다.

캔 음료는 점자가 '음료', '탄산'으로만 표기돼 제품명을 알 수 없고.

["이게 사이다인지 콜라인지 전혀 정보를 알 수가 없는 거죠. 그냥 막연히 탄산이구나."]

제품명을 표기했다는 페트병 음료는 점자 돌기가 너무 얕아 읽기 어렵습니다.

["이쪽에 점자 표기가 있다고요? 도저히 읽을 수가 없는데요? 규격에 맞게 표기를 하지 않아서..."]

식료품 점자 표시가 현행법상 의무가 아니다 보니, 상당수 제조사들이 이를 외면하는 겁니다.

안전과 직결된 유통기한조차 점자 표기 의무가 없습니다.

["유제품은 유통기한이 가장 중요하잖아요? 그런데 정보가 전혀 없습니다. 유통기한이 지난 줄도 모르고 먹었다가 배탈 나고..."]

지난해 국회에서 식품 필수 정보의 점자 표기를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됐지만, 아직 상임위 논의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.

KBS 뉴스 최은진입니다.

■ 제보하기
▷ 카카오톡 : 'KBS제보' 검색
▷ 전화 : 02-781-1234
▷ 이메일 : kbs1234@kbs.co.kr
▷ 뉴스홈페이지 : https://goo.gl/4bWbkG

#점자 #시각장애인 #유통업계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3,007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aafood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